치료비 보장 

관리자님 2019.08.01 00:00 조회 수 : 2

치료비 보장 

암보험을 가입한 사람들은 치료비용에 대한 부담을 대비할 수 있습니다. 암에 진단받으면 '수술비와 입원비에 대한 부담은 있겠지'라고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지만 실상 더 많은 금액이 필요합니다. 어떤 암을 진단을 받더라도 수술비용, 입원비용, 약물 비용 기타 자질구레한 비용들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보호자가 365일 24시간 환자 곁에 머물 수 없는 상황이 다반사입니다. 그땐 간병인을 고용하여 치료에 대한 도움을 덜어야 하는데 이마저도 경제적인 비용이 부담됩니다. 상황에 따라서 보호자가 환자 곁을 지킬 수 없으면 24시간 간병인의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12시간 고용은 하루 6만 원 정도 비용이 부담되고, 24시간 고용은 7만 원 정도 부담되는데 이는 1일 기준입니다. 

암 진단 후부터 암을 치료하기 전까지 들어가는 의료비용은 생각보다 많습니다. 어림잡아 6천만 원 정도의 금전이 필요한데, 20대 초반이라면 빚더미에 앉게 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예상하지 못한 큰 금액이 지출되기 되면 그 누구든 경제적인 손실을 얻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실 20대 초반이 아니더라도 치료비용에 대한 부담이 적어질 순 없습니다. 더군다나 환자는 경제활동도 할 수 없게 되어 그 피해가 심각해질 것을 예상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이런 상황을 피하기 위해 암보험에 가입하고 있는 것입니다. 한 뉴스 기사에 의한 암 진단을 받은 환자수는 2009~2017년 기준 186만 명을 뛰어넘는다고 합니다. 암의 원인이 흡연, 음주, 방사선 등 일상생활과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발병률이 점차 오를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실제로 매년마다 5명 중 1명이 사망하는 꼴이니 암 치료비에 대한 보장 준비를 추천드립니다. 암은 한 번 진단받으면 경제적으로 흔들림이 있을 수밖에 없으니 예방적인 면이 중요합니다. 두 가지의 예방방법을 말씀드리자면 생활습관 변화와 암보험 가입입니다. 암의 원인과 관련된 흡연, 음주는 줄이고 야채와 비타민을 충분하게 섭취하는 방법이 암을 예방할 수 있고, 혹시 모를 상황에 암 보험으로 2중 대비를 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