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정부는 우리나라 국민의 65%가 가입한 실비보험의 보험금 청구 제도를 자동으로 청구되도록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보험업계와 의료계는 각자 상반된 태도를 보이고 대립하고 있습니다.
보험업계는 간편한 청구에 두 손 들고 환영을 하고 있지만, 의료계는 비급여 항목 노출을 우려해 이에 대해 반대를 하고 있습니다.


현재 실비보험 보험금 청구를 위해서는 보험 가입자가 보험금 청구 시 필요한 서류에 대해서 일일이 발급받아 청구하는 시스템으로 많은 가입자가 번거로워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많은 가입자가 소액의 보험금은 청구하지 않는 빈도가 더 많게 되었는데 이에 정부가 개선책 마련에 나선 것입니다.


정부의 자동청구 제도 도입 방침 이전부터 보험업계는 이를 개선하기 위한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올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보험업계와 다르게 의료계에서는 반발이 큰데 진료내용이 공개되면 비급여 항목과 진료비의 노출을 꺼리기 때문입니다.
또한 의료법에서는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해 다른 사람이 진료기록을 열람하거나 복사를 할 수 없다고 명시되었기 때문에 의료계에서는 이에 대한 사항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많은 사람이 정부의 중재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