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하반기에 6개의 새로운 치아보험이 나오면서 치아보험 시장이 과열될 것을 예상했었는데 이에 참여한 보험사는 주요 손해보험사와 삼성화재였습니다.

치아보험을 2018년 상품 포트폴리오에 탑재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치아보험 시장이 매우 활발하게 활동할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삼성화재는 손해보험업계에서 1위를 차지한 보험사로 2018년 초에 치아보험 출시를 할 것이라고 보험업계에서 말했습니다.

또 KB손해보험과 현대해상은 2018년 2월에 여러 신상품을 출시했었고 2018년 1월에 메리츠화재는 기존 치아보험을 개정했고 대형 손해보험사 DB손해보험은 신상품을 출시하였습니다.

우리나라 치아보험 시장은 여러 보험사들이 많이 달려든 상태이기 때문에 레드오션에 근접한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도 신규 소비자를 갖추기 위해 공격성을 가지고 시책을 내걸거나 새로운 보험상품을 보험사별로 계속 출시해서 활동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2017년 하반기를 기준으로 라이나생명은 치아보험을 많이 판매하면 해와 여행을 갈 수 있게 해준다는 말에 월납 보험료가 저렴한 치아보험을 가입시켜서 많은 고객들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전속채널을 대상으로 메리츠화재도 치아보험에 시책을 모두 걸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