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늦게 먹는 야식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식욕을 억제하기 어려워서 항상 무언가를 먹게 된다면 그것은 이미 병이라고 불러도 좋을 것입니다. 1955년 미국의 앨버트 스턴커드 박사는 야식 증후군이라는 질환을 발표했는데요. 저녁 식사 이후나 잠들기 전, 잠을 자다 일어나서 폭식하거나 저녁 7시 이후에 먹는 식사량이 전체 섭취량의 50% 이상을 차지하거나 먹지 않으면 잠들기 어려운 증상이 나타난다면 야식 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성인 100명 중 1명 정도가 야식 증후군이라고 하는데요. 정확한 원인으로 밝혀진 것은 없지만, 우울증, 불안, 스트레스 등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야식 증후군은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어서 매우 위험한 증상입니다. 야식으로 섭취한 칼로리는 소비할 수 없어서 그대로 살이 되어 비만을 유발하며 밤에 음식을 먹으면 멜라토닌 분비가 줄어들어 불면증 등의 수면장애를 일으키게 되고 음식을 먹고 바로 잠들더라도 역류성 식도염, 위장장애 같은 질환이 생길 수 있습니다.

야식으로 먹는 음식은 주로 열량이 높은 것이어서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크며 뇌졸중, 심근경색, 유방암 등의 중대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하므로 규칙적인 생활과 야식을 끊으려는 노력으로 야식 증후군을 극복해야만 합니다.